default_setNet1_2

세계 양궁스타들 ‘총출동'…현대양궁월드컵 대회 개막

기사승인 2024.05.21  17:17:34

공유
default_news_ad1

- 21일~26일 예천진호국제양궁장…전 세계 50개국 514명 선수단 참가

세계양궁연맹이 주최하고 예천군·대한양궁협회가 주관 하는 '예천 2024 현대양궁월드컵대회'가 21일 예천진호국제양궁장에서 공식 연습과 장비검사를 시작으로 개막했다.

   

아침 일찍부터 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각국 선수들이 속속 예천진호국제양궁장으로 모여들면서 본격적인 대회시작을 알렸다.

   

이번 대회는 지난 4월 30일 최종 엔트리 결과 50개국 514명의 선수와 관계자들이 참가하며 5월 26일(일)까지 6일 동안 진행된다.

대회 첫날인 오늘 오후 2시부터는 컴파운드 예선경기가 펼쳐졌다.

   

컴파운드 예선경기에 나선 한국 선수는 남자부에 김종호, 양재원, 최용희, 박승현 여자부에 한승연, 오유현, 소채원, 송윤수 선수로 모두 본선 경기에 진출했다.

   

특히 한승연 선수는 어자부 개인전에서 711점으로 아시아 신기록을 세웠으며 여자부 단체전에서도 2126점으로 세계 신기록을 경신했다.

   

대회 이틀째인 내일(22일)은 오전에 컴파운드 단체전(남자, 여자, 혼성)이 펼쳐지며, 오후 2시부터는 리커브 예선전이 치러진다.

   

예천군청 소속 국가대표 김제덕 선수를 비롯해 한국 국가대표와 세계 최고 선수들의 경기를 직관할 수 있는 이번 대회는 예선과 본선 경기(21일~24일)는 1층 지정 관람 구역 및 2층 관람석에서 관람할 수 있다.

   

결승 경기(25일~26일)는 온라인 사전예약자와 함께 현장 방문객 선착순 무료입장이다.

   

컴파운드 결승전(5월 25일(토))과 리커브 결승전(26일(일))은 SPOTV를 통해 라이브로 중계된다. 결승전을 위해 조성된 결승경기장은 초록 잔디와 소나무가 어우러진 최고의 경관을 선보이며 실력을 겨룰 궁사들을 기다린다.

   

조직위는 15일 프랑스 선수단 입국을 시작으로 20일까지 이루어진 각국 선수단의 예천 방문을 서포트하고, 19일부터는 숙소와 양궁장을 오가는 셔틀버스 운행을 시작했다.

   

김학동 조직위원장(예천 2024 현대양궁월드컵대회 조직위)은 “예천을 방문한 세계 각국 선수단과 관계자분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그동안 갈고닦은 실력을 맘껏 발휘하는 대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예천저널 news@yc-j.kr

<저작권자 © 예천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