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예천군, '럼피스킨병' 방역 강화에 총력 대응 나서

기사승인 2023.11.21  13:16:27

공유
default_news_ad1

- 24시간 비상대응체계 가동…긴급 방역대책회의

예천군 럼피스킨병 방역대책본부(본부장 김학동 예천군수)는 20일 호명면 직산리에서 럼피스킨병이 확진됨에 따라 총력 대응에 나섰다.

   

방역대책본부는 21일 오전 10시 김학홍 경상북도 행정부지사 주재로 럼피스킨병 긴급 방역대책회의를 열고 김학동 군수, 부서장 및 유관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신속한 대응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해당 농장은 지난 20일 피부 결절과 입술이 딱딱해지는 등 의심증상을 느끼고 신고했으며, 동물위생시험소에서 시료 채취 후 검역본부에서 실시한 정밀검사 5두에 대해 양성으로 확인됐다. 방역대책본부는 신속한 오염원 제거를 위해 선별적 살처분 명령을 내렸고 21일 살처분 및 농장 소독·세척 작업까지 완료했다.

   

또한 긴급 조치사항으로 발생농장 입구 통제초소 3개소 설치, 소의 이동을 막고 공동방제단 활용 농장 외부 소독을 했으며, 발생지 반경 10km 이내 전체 한우, 젖소 농가 등에 대해 이동 제한을 명령했다.

   

방역대 내 3km 내 소농가에 대해 임상예찰을 실시하고 향후 확산 차단을 위해서 공동방제단 등 가용자원을 총동원하는 등 취약지역 및 주요 도로 소독에 총력을 다하는 한편, 신속한 살처분과 차단방역을 위한 예비비 편성 등 모든 행정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김학동 군수는 “언제든지 추가발생할 수 있는 상황이므로 경계심을 늦춰서는 안 된다”며 “축산농가에서는 농장 차단과 소 반·출입 제한, 소독·방제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꼼꼼한 관리 및 예찰 등을 통해 의심 증상 발견 즉시 방역 당국으로 신고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예천저널 news@yc-j.kr

<저작권자 © 예천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