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예천활축제, 마지막 날도 볼거리 풍성

기사승인 2023.05.07  19:21:28

공유
default_news_ad1

- 제4회 예천국악제 및 폐막식 진행… 4일간의 대장정 마무리

2023 예천활축제 마지막 날인 7일에도 다양한 볼거리로 관람객들의 오감을 만족시켰다.

(사)한국국악협회예천지부가 주관한 제4회 예천국악제가 ‘전통소리에 탈춤을 품고’ 슬로건 아래 한천체육공원 특설무대에서 진행돼 흥을 돋웠다.

   

지나리, 한국무용, 신민요(옹헤야), 디스코 파워장구에 이어 국악합주와 진도북춤 등 국악의 매력에 흠뻑 빠질 수 있는 무대가 이어져 관람객들도 덩실덩실 어깨춤을 추며 하나가 됐다.

   

이밖에도 활문화 전시체험관에는 무형문화재인 김성락 궁장과 김병욱 궁시장의 활‧화살 제작 시연과 세계 활 전시 등 활의 역사와 전통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어 눈길을 끌었다.

   

특히 활 서바이벌은 스릴이 넘치는 경기 진행으로 흥미를 불러일으켰고 키자니아는 직업을 체험하려는 어린이들의 발길이 이어져 눈높이에 맞춘 생생한 체험 기회 제공으로 지루할 틈이 없었으며 보트체험, 에어바운스 놀이터, 국궁‧양궁 활쏘기 체험장도 문전성시를 이뤘다.

   

오후 6시부터는 폐막식을 진행해 4일간 축제 현장 곳곳이 담긴 하이라이트 영상 시청으로 그날의 감동을 다시 느끼고 공감할 수 있는 시간을 가졌으며 유공자에게 감사패를 전달하는 등 2023 예천활축제 마지막의 아쉬움을 달랬다.

   

이어 ‘나흘간의 함성! 사랑해孝, 감사해孝’를 주제로 ‘예천 낙동강7경 문화한마당’을 개최해 박성연, 정미애, 허찬미, 노지훈, 박현빈 등 유명 가수들의 신나는 축하공연을 마지막으로 4일부터 7일까지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김학동 군수는 “‘K-Culture, 활문화의 뿌리’라는 주제로 4년 만에 개최된 ‘2023 예천활축제’는 활을 이용한 다양한 콘텐츠와 체험프로그램으로 관광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고 예천군이 활의 고장임을 대내외적으로 알릴뿐만 아니라 지역 경제에도 활력을 불어넣었다”며 “행사 기간 중 봄비가 찾아왔지만 궂은 날씨에도 축제를 즐겨주신 군민과 관람객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예천저널 news@yc-j.kr

<저작권자 © 예천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