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퇴계선생수묵(退溪先生手墨) 문화재 지정서 전달식

기사승인 2022.09.21  21:07:30

공유
default_news_ad1

- 퇴계 친필 글씨로 자료적 가치가 높아

예천군은 21일 군수실에서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581호로 지정된 ‘퇴계선생수묵(退溪先生手墨)’ 문화재 지정서 전달식을 개최했다.

   

지정된 유물인 ‘퇴계선생수묵(退溪先生手墨)’은 1556년 퇴계 이황(李滉, 1501-1570)이 제자인 초간 권문해(權文海, 1534-1591)에게 손수 필사해서 준 것으로 송나라 남당(南塘) 진백(陳柏)이 지은 ‘숙흥야매잠’이 수록돼 있다.

숙흥야매잠은 ‘이른 아침부터 늦은 밤까지 하루의 일과 안에서 어떻게 처신해야 하는지에 대한 경(敬)의 실천 방법을 간략하게 제시’하는 문장으로 이 시기 퇴계는 일반적인 학자나 군주가 갖추어야 할 기본자세에 큰 관심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김학동 군수는 “지역을 대표하는 문중인 초간종택에서 예천박물관에 기탁한 문화유산이 문화재로 지정돼 기쁘다”며 “미지정 문화재 연구․조사로 지역의 문화유산을 발굴해 경북을 대표하는 문화도시가 될 수 있도록 탄탄한 기반을 다지겠다”고 말했다.

한편 예천박물관은 현재까지 11건 302점 지정문화재를 소장하게 됐으며 향후 초간종택에서 기탁 한 귀중본 고문서인 초간 권문해 교지, 분재기, 유서 등을 조사해 문화재를 추가로 지정 신청할 계획이다.

 

예천저널 news@yc-j.kr

<저작권자 © 예천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