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용궁면 '흥부네토종한방순대' 양옥자 대표, '명인' 선정

기사승인 2021.04.06  11:04:14

공유
default_news_ad1

- 예천군 우리음식 맛자랑대회에서 은상도 받아

용궁면 ‘흥부네 토종 한방 순대’ 양옥자(61) 대표가 ‘토종한방순대’ 명인으로 선정됐다.

지난달 28일 서울 종로구 인사 아트홀 대강당에서 ‘한국문화예술명인회’가 주관해 열린 향토음식 명인에 양옥자 대표가 ‘토종한방순대’ 명인으로 선정됐다.

   

흥부네 토종 한방 순대는 12가지 채소·잡채 등과 비법의 한약재를 첨가해 오묘한 맛을 빚어내고 돼지의 특유의 잡내를 제거 후 소창·대창이 아닌 돼지 막창으로 포장해 살이 도톰하고 쫄깃한 식감을 살려 고객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이와 함께 순대국밥, 순대, 돼지머리고기, 오징어석쇠불고기, 주꾸미볶음, 순대양념볶음, 돼지석쇠불고기, 닭발석쇠구이, 막창석쇠구이, 모둠암뽕수육, 황태콩나물해장국 등의 요리가 있다.

양 대표는 2003년부터 흥부네 토종 한방 순대를 시작했다. 처음에는 부업으로 자식들을 대학 보내기 위해 시작하다 2006년 이발사를 하던 남편이 심장질환으로 몸이 아프기 시작하면서 부부가 본격적으로 토종 한방 순대를 연구해 지금의 명인의 명성을 얻게 됐다.

   

양 대표는 “시어머니의 음식 솜씨가 워낙 뛰어나 동네잔치 때마다 단골 초청 요리사로 불려 다니다 보니 자연스레 시어머니의 손맛을 그대로 이어받아 지금의 명품 흥부네 토종 한방 순대가 탄생했다”고 했다.

한편 그동안 흥부네 토종 한방 순대는 맛집 입소문을 타면서 방송 출연도 많이 했으며, 실내에 걸린 사진 액자를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현재 건물 건너편에서 영업하다가 지난 2016년 지금의 위치로 확장 이전했다. 주차장도 넓다. 지난 2003년 예천군 우리음식 맛자랑대회에서는 순대 메뉴로 은상을 받기도 했다.

예천저널 news@yc-j.kr

<저작권자 © 예천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