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개포풋고추, 시설하우스 정식 시작

기사승인 2021.02.28  00:01:07

공유
default_news_ad1

- 5월 중순부터 풋고추 수학

개포풋고추작목회(회장 윤원봉) 회원인 최재환 농가가 27일 1,000평 규모 시설하우스에 풋고추 첫 정식을 하며 본격적인 농사에 나섰다.

   

개포풋고추는 개포면 대표적 농가 소득 작목으로 지난해 811톤, 40억 원 수익을 올렸으며 개포풋고추 회원도 꾸준히 증가해 현재 170여명으로 군 단위 최고 규모 작목회로 구성돼 운영 중이다.

이날 첫 정식을 시작으로 4월 중순까지 총 55ha 정도 정식을 해 이르면 5월 중순부터 우수한 품질을 자랑하는 풋고추 수학을 시작하게 된다.

   

최재환씨는 “올해도 지난해와 같이 고추 가격이 높게 형성돼 실질적인 농가소득으로 이어질 수 있기를 기원하고 개포풋고추의 우수한 품질과 명성을 유지하기 위해 더욱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예천저널 news@yc-j.kr

<저작권자 © 예천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