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예천박물관, 국보급 문화재 등 2,000여점 기탁 받아

기사승인 2020.05.20  21:44:37

공유
default_news_ad1

- 동양 최고(最古)의 농서『사시찬요』등 의성김씨 남악종택 소장유물

예천군은 의성김씨 남악종택(용문면 구계리 소재)으로부터 조선시대 최초의 금속활자인 계미자(1403~1420년)로 인출된 농서『사시찬요(四時纂要)』를 비롯한 2,000여점의 유물을 기탁 받는다고 21일 밝혔다.

   

의성김씨 남악종택은 조선 중기 문신이자 퇴계 이황의 문인인 남악(南嶽) 김복일(金復一:1541~1591)의 종택이다. 남악선생은 처가인 예천에서 살았던 인물로 1570년(선조 3) 식년문과에 병과로 급제하고 전라도어사, 경주교수(慶州敎授), 풍기군수 등을 지냈다. 사후 안동의 사빈서원과 의성 봉산서원에 제향된 인물이다.

   

이번에 기탁되는 유물은 세계에서도 3점만이 남아 있는 국보급 유물인 『사시찬요』를 비롯해 『입학도설』, 『맹자언해』등 보물급 유물과 『금곡서당창립회문』등 도지정문화재 5점도 포함하고 있다.

   

예천박물관은 기탁 자료를 대상으로 훈증, 세척, 실측, 촬영 등 유물등록을 하고 유물 감정평가를 통해 유물보험 등 기탁 자료의 영구보존을 위해 노력하는 등 우수 문화재 상설전시를 통해 지역문화재의 우수성을 알려나갈 계획이다.

   

김학동 군수는 “예천박물관이 군민들의 소중한 문화유산을 체계적으로 보존하고 우리의 정신문화를 계승하는 지역문화 거점시설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예천박물관은 2017년 국비를 지원받아 지난해 10월 건축분야에 대한 리모델링 공사를 마무리 하고 올해 12월 재개관을 목표로 현재 유물확보와 전시물 제작설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예천저널 news@yc-j.kr

<저작권자 © 예천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